조선시대 정조의 친어머니이자 사도세자의 부인 혜경궁 – 역사 자세히 알아보자





혜경궁 홍씨(1735년~1816년)는 영조의 차남인 사도세자의 아내이자 조선 제22대 왕 정조(이산)의 어머니로 조선의 왕세자빈이자 추존 왕비(헌경왕후)였으며 대한제국의 추존 황후였던 인물입니다.
그녀의 본관은 풍산으로 영안위 홍주원의 후손이었으며 홍주원의 부인이 선조의 딸 정명공주였기 때문에 가문 자체가 왕실과 밀접한 관련이 있었습니다.
삼간택을 통해 사도세자의 세자빈이 된 어린 혜경궁은 궁궐에서 귀여움을 독차지했습니다. 궁궐에는 심성 곧고 예의 바른 그녀를 이끌어주는 실질적인 시어머니 영빈 이씨와 시누이들인 화평옹주, 화협옹주, 화완옹주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남편 사도세자는 성정과정에서 아버지 영조와 갈등으로 인해 미쳐가기 시작하고 결국 아버지에 인해 뒤주 속에 죽게 됩니다(임오화변).
여러 부침속에서도 아들인 정조를 잘 지켰던 혜경궁은 왕비가 되지는 못했지만 왕의 어머니가 됩니다.
혜경궁은 2남 2녀를 두었으며 “1750년 의소세손(조졸), 1752년 정조,
1754년 청연군주, 1756년 청선군주”
5명의 며느리를 두게 됩니다. “효의왕후 김씨(정조의 왕비), 원빈 홍씨(정조의 첫 번째 후궁), 화빈 윤씨(정조의 두 번째 후궁), 의빈 성씨(정조의 세 번째 후궁, 성덕임 ), 수빈 박씨(정조의 네번째 후궁 )” #옷소매 붉은 끝동 #이산 #성덕임

유튜버 영상 출처